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수디자이너, 하이서울쇼룸 패션쇼 열린다

기사승인 2017.10.13  11:49:26

공유
default_news_ad1

- 디자이너 브랜드 상품 구입 가능한 패션마켓과 전문 수주상담회도 동시 진행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10월, 한류 패션의 중심지인 동대문 일대가 패션쇼로 들썩인다.
서울시는 한국의 대표 패션상권인 동대문 일대를 활성화하고, 하이서울쇼룸(DDP 이간수문전시장)에 입점한 우수 디자이너의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10월 13일(금)부터~14일(토), 18일(수)~19일(목)까지 총 4일간 하이서울쇼룸 일대에서 ‘하이서울패션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PT쇼는 Presentation Show의 줄임말로, 10월 13일은 ‘소윙바운더리스(Sewing Boundaries)’의 하동호 디자이너, 14일은 ‘더센토르(THE CENTAUR)’의 예란지 디자이너가 각각 1·2부로 나누어 쇼를 선보인다.

소윙바운더리스의 하동호 디자이너는 벨기에 민속축제 ‘포크로리시모’에 참여하여 브뤼셀의 마스코트인 ‘마네킨 피스’에 손수 디자인한 한복을 입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 하나의 쇼룸 대표기업인 더센토르는 국내 셀럽, 연예인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 중 하나로 PT쇼에서 어떤 상품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패션쇼 1부와 2부 사이에는 시민들을 위한 오페라 공연이 준비되어 있으며, ‘하이서울패션쇼-PT쇼’는 모두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다.
 
패션쇼가 진행되는 동시간대 하이서울쇼룸에서는 ‘제2회 하이서울 패션마켓’이 진행되며, 쇼룸에 입점한 디자이너 브랜드 총 11개사가 직접 판매자로 참여해 600여 상품 판매에 나선다.
 
또한, 서울패션위크 기간(16일~21일) 중 하이서울쇼룸에서는 18일(수), 19일(목) 양일 간 쇼룸 16명의 디자이너 브랜드가 연합된 ‘서울패션위크 오프쇼’가 총 9부로 진행된다.

특히 서울패션위크가 진행되는 16일(월)부터 20일(금)까지는 국내외 바이어, 패션관계자를 쇼룸 전시장으로 초청하여 입점브랜드 홍보 및 수주상담을 진행, 브랜드 판로개척에도 힘쓸 전망이다.
 
하이서울패션쇼, 마켓 등 자세한 행사 내용과 현장 확인은 SNS를 통해 할 수 있다(https://www.facebook.com/sba.chaoroom).
 
김경탁 서울시 문화융합경제과장은 “다양한 트렌드를 만나볼 수 있는 ‘하이서울패션쇼’를 통해 많은 분들이 서울의 패션을 접하고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하이서울쇼룸은 서울의 유통 플랫폼으로서 패션 상권 활성화를 위해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어흥선 uhs@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