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마더’ 이보영.이혜영, 10년 엇갈린 모녀의 반전 비하인드 포착!

기사승인 2018.01.14  08:13:0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사진> tvN ‘마더’ 제공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가 이보영-이혜영의 반전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극중 10년간 엇갈린 이보영-이혜영-전혜진-고보결이 실제로는 끈끈한 ‘가족케미’를 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는 1월 24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는 선생님(이보영 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허율 분)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모녀로맨스. 이 가운데 유쾌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 촬영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중 이보영은 조류학 연구원에서 과학 전담 임시교사가 된 ‘수진’ 역을, 전혜진은 수진의 동생으로 질투가 강하고 욕심이 많은 ‘이진’ 역을, 고보결은 새내기 기자로 수진을 잘 따르는 막냇동생 ‘현진’ 역을 맡아 세 자매 사이에 갈등이 드러날 예정이다.

먼저 공개된 스틸 속 이보영과 이혜영은 극중 10년간 어긋난 모녀의 모습과는 달리, 서로의 눈을 마주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보영은 이혜영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한 듯 깍지 낀 손을 턱에 대고 경청하고 있다. 그러면서 입가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이혜영의 세 딸로 등장하는 이보영-전혜진-고보결 ‘비주얼 세 자매’의 유쾌한 모습도 포착됐다. 전혜진은 이보영에 대한 강한 질투를 보일 예정이지만 실제로는 새하얀 치아를 오롯이 드러내며 발랄한 매력을 풍기고 있다. 이보영을 잘 따르는 막냇동생 역할인 고보결도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웃음꽃 만발한 현장 분위기가 그대로 전해진다.

tvN ‘마더’ 제작진은 “극중 베일에 싸인 네 모녀가 함께하는 촬영장은 여배우들 간의 돈독한 사이가 돋보이며 따뜻함으로 가득하다”며 “특히 이보영이 이혜영에게 많은 조언을 구하고 이혜영 역시 다정한 미소로 화답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는 도쿄 드라마 어워드 4관왕 등 작품성과 화제성이 검증된 최고의 웰메이드 일드로 손꼽히는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원작으로 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1월 24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