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경기도, 15~16일 양일간 미국 명문 VR 투자사 초대 ‘미국 VC 투자 라운드’ 개최

기사승인 2018.01.14  08:49:35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뉴스에이=천선우 기자] 미국의 VR(가상현실)분야 전문 투자자가 경기도 VRㆍAR 창조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VRㆍAR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상담을 벌인다.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15일과 16일 수원 광교경기문화창조허브에서 36개 VRㆍAR 스타트업과 3명의 미국 투자 전문가가 함께하는 ‘미국 VC (Venture Capital) 투자 라운드’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경기도의 VRㆍAR 기업육성사업인 NRP(Next Reality Partners, 이하 NRP) 프로그램의 하나로 미국 유명투자사와의 개별 투자상담과 멘토링을 통해 기업의 역량 강화와 후속 투자 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미국 VC 투자 라운드에 멘토로 나선 전문가 3인은 ▲The VR Fund의 공동 창업자 티파탓 첸나바신(Tipatat Chennavasin) ▲VR 콘텐츠 개발사인 2049VR의 마이클 루이스(Michel Lewis) 대표 ▲헬스케어 VR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비비드 비전(Vivid Vision)의 제임스 블라하(James Blaha) 대표다.

특히 The VR Fund는 약 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 중으로 세계적인 VRㆍAR 분야 유망 스타트업으로 꼽히는 더 웨이브 브이알(The Wave VR), 아울케미 랩스(Owlchemy Laps), 실버 티브이(Silver TV) 투자자로 알려져 있다.

VR투자 전문가 3인은 15일 오전 미국 VR 펀드와 미국 VR.AR 투자 상황 소개 등에 대해 강의를 펼친 후 이날 오후부터 16일까지 1:1멘토링을 진행할 예정이다.

안동광 경기도 콘텐츠산업과장은 “이번 미국 VC 투자 라운드는 VR/AR 창조오디션 선발기업에게 해외 투자 유치의 길을 모색할 수 있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며 “올해 4월 VR/AR 창조오디션, 5월 글로벌 개발자포럼(GDF 2018), 전문 인력양성을 위한 VR/AR 아카데미, 찾아가는 VR/AR체험관 등 VR/AR산업 육성정책을 계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11월 NRP 기업육성 프로그램으로 ‘일본 VC 투자 라운드’를 개최한 후 후속 조치로 도쿄 VR스타트업 데모데이에 4개사가 참가해 투자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NRP는 성장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을 발굴해 해외시장 진출부터 후속 투자까지 지원하는 경기도의 VRㆍAR 기업육성 프로그램으로 구글(Google), HTC Vive, KT 등 국내외 VRㆍAR 관련 선도기업과 공공기관 총 32개사가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뉴스에이 천선우 dimple100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