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정현백 장관, “최저임금 인상, 여성근로자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

기사승인 2018.01.18  10:37:41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여성근로자들의 현장 의견을 듣기 위해 1월 19일(금) 오전 서울 동작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찾아 ‘결혼이민자 통·번역 사업’에 종사하는 결혼이주여성들을 만난다.

‘결혼이민자 통·번역 사업’은 결혼이주민의 초기 한국적응을 돕기 위해 국내 체류 2년 이상의 선배 결혼이주민들이 은행·병원 등에 동행하거나 전화·전자메일 등으로 통역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 통·번역사 인건비*는 이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1인당 월 135만 원(2017년 기준)에서 157만 원으로 상향됐다.
 
정현백 장관이 이날 간담회에서 중국어 통번역사 장ㅇㅇ씨와 베트남 통번역사 이ㅇㅇ씨, 건가다가센터 관계자 등과 이야기를 나눈다.

정 장관은 여성근로자들에게 최저임금 인상이 살림살이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지, 업무량이나 근로현장 분위기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등에 대해 의견을 청취한다.

한편, 결혼이민자 통·번역 사업 전담인력은 베트남어, 중국어, 필리핀어, 몽골어 등 센터별 1~4명 배치되며 현재 전국 282명이 종사하고 있다.

정현백 장관은 “여성 임금근로자 4명 중 1명이 최저임금 인상의 수혜대상에 해당돼, 이번 인상이 여성근로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OECD 최고수준의 성별임금격차 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힌다.

이어 “다문화가족을 위해 노력하는 분들이 노동에 맞는 대가를 받으실 수 있도록, 정부는 앞으로도 꾸준히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하여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한다.

뉴스에이 어흥선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