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서른이지만' 신혜선-양세종-안효섭, ‘따뜻.청량.설렘’ 포스터 공개!

기사승인 2018.07.20  14:13:15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사진> 본팩토리 제공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공식 포스터가 공개됐다. 보기만 해도 훈훈한 신혜선-양세종-안효섭의 비주얼과 포스터를 가득 채운 따뜻하고 청량한 느낌이 설렘을 자극한다.

‘기름진 멜로’의 후속으로 오는 23일 밤 10시 첫 방송될 하반기 로코 기대작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연출 조수원/제작 본팩토리)(이하 ‘서른이지만’) 측은 20일 공식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서른이지만’은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 우서리(신혜선 분)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차단男’ 공우진(양세종 분), 이들이 펼치는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사진> 본팩토리 제공
신혜선은 열일곱에 코마 상태에 빠져 13년이라는 세월을 ‘간주점프’한 서른 살 우서리 역을, 양세종은 열일곱에 생긴 트라우마로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서른 살 공우진 역을 맡았다. 더불어 안효섭은 남모를 상처를 가진 외삼촌 우진과 길 잃은 강아지처럼 찾아온 서리의 보호자 역할을 하는 19살 ‘따고딩(따뜻한 고등학생)’ 유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2인 포스터 속에는 서로의 등을 맞대고 있는 신혜선-양세종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신혜선은 양세종에게 온전히 기댄 채 해맑게 웃고 있는 표정으로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한다. 반면, 양세종은 무언가 고민이 있는 듯한 표정. 그런 그의 눈빛에서 많은 사연과 이야기가 쏟아져 나오는 듯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모습과 함께 ‘서른살이 서툰 그녀와 세상이 서툰 그 남자’라는 문구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는 극중 신혜선-양세종이 맡은 우서리-공우진 캐릭터를 완벽히 대변해주며, 이들이 그려갈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와 함께 공개된 3인 포스터 속에는 신혜선을 사이에 두고 앉은 양세종-안효섭(유찬 역)의 모습이 담겨있다. 신혜선은 양세종에게 찰싹 붙어 해사하게 미소 짓고 있고, 양세종은 신혜선을 안 듯이 밀착해 그의 손을 살짝 잡고 있는 흔한 연인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신혜선을 터치하기 직전인 안효섭의 손끝이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신혜선-양세종과 멀리 떨어져 앉았으나 자신도 모르게 상체가 점점 기울어져 가는 순간이 포착된 듯 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이를 느낀 양세종은 신혜선의 눈을 피해 뒤쪽의 손으로 안효섭을 저지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더한다.

이에 극중 신혜선-양세종-안효섭의 관계에도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23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