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제주도, 태풍 피해 예방 위해 총력 대비 태세

기사승인 2018.08.22  01:27:3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공직자 연가 등 휴가 사용 제한, 휴가 중 공무원 전원 업무 복귀

태풍대비상황판단회의
[뉴스에이=박윤재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제주 지역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치며 각별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는 연가 등 휴가 사용을 제한하고 휴가 중인 공무원 전원을 업무에 복귀 시켜 피해 예방을 위한 대비 태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태풍은 최대풍속 시속 140㎞에 이르는 중형급 태풍으로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하며 제주 지역을 지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가 태풍의 직접적 영향권에 22일부터 23일까지 공직자의 연가 등 휴가 사용을 제한하고 하계 휴가자 전원을 업무에 복귀시켜 피해 예방을 위한 점검 활동 강화, 비상발령에 따른 비상근무를 실시하는 등 태풍 대비를 위한 복구 지원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원 지사는 금일 오전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제주도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을 지키는 일은 제주도정 존재의 이유”라며 “기본에 충실한 자세로 태풍의 길목인 제주에서부터 효율적이고 철저한 대처를 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뉴스에이 박윤재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