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대전시, 생태계교란 생물 제거 ‘팔 걷어’

기사승인 2019.04.15  20:07:51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생태계 균형 및 생물다양성 보전 기대

[뉴스에이=박성수 기자] 대전시는 생태계에 큰 위협이 되고 있는 외래생물로부터 우리나라 고유 생물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생태계 교란생물 제거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전시 조사결과 큰입배스, 블루길 등 교란어종과 가시박, 단풍잎돼지풀 등 교란식물이 대청호 및 3대 하천(갑천, 유등천, 대전천) 전역에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란어종은 어린 물고기, 수생생물을 대량 섭취하여 토종 어류 감소 및 고유 수생태계 교란을 초래하며, 교란식물은 토착식물 및 수목의 성장을 방해하고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등 직․간접적으로 인체에 피해를 주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하천관리사업소, 자치구, 민간단체와 연계해 모두 36개 지점에서 생태계교란식물 11만 7,140㎡을 제거했다.
 
올해는 교란식물뿐만 아니라 3대하천 등의 교란어종도 서식환경과 효과적인 관리시기에 맞춰 단계적으로 제거 및 퇴치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급속한 번식력으로 토종생물 서식을 방해하고 자연 생태계를 위협하는 생태계교란 생물을 지속적으로 제거해 고유생태계 건전성을 회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박성수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