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청춘 감성 디자인‘커플브리지’명품교량 착공

기사승인 2019.04.15  20:13:42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대전천 동측과 서측의 문화ㆍ관광자원 연결 보도교 건설

주간 조감도
[뉴스에이=박성수 기자] 대전시가 대전천 동측과 서측의 문화ㆍ관광자원을 연결하는 명품교량‘커플브리지’를 15일 착공한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커플브리지는 동구 청소년 위캔 센터(원동 85-5번지)에서 대전천을 횡단해 중구 대흥동 98-1번지로 이어지는 연장 83m 폭 4~6m의 보행 교량으로, 총사업비 30억 원이 투입돼 2020년 3월 준공될 예정이다.
 
커플 브리지는 대전천 동측의 청소년 위캔센터, 중앙시장, 서측의 케미스트리트, 스카이로드 등을 연결해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대전시는 청소년ㆍ청년층에 특화된 테마의 상징적 의미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명품 보도교를 건설해 유동인구를 창출하고, 이를 원도심 활성화의 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대전시는 그동안 명품 보도교 건설을 위해 2016년 5월 대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디자인 공모전을 실시했다.
 
공모전에는 34개 팀이 접수해 1차 아이디어 심사와 2차 디자인 심사를 거쳐 대상 및 최우수상 등 14개의 작품이 선정됐다.
 
S형 보도교, 원형무대, 이벤트공간을 모티브로 연결과 소통, 남과 여, 사람과 사람의 화합과 사랑을 표현하는 커플브리지는 이 공모전에서 대상작품으로 선정됐다.
 
커플브리지가 완공되면 고압노즐의 안개분사로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LED를 이용한 한색계열의 흰색과 푸른색을 표현, 간결하고 모던하면서 신비로운 야간경관을 연출하게 된다.
 
대전시 정무호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야간경관 조명 및 이벤트 공간을 조성해 젊은 층의 청춘고백 이벤트 등 커플들이 감미로운 음악과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지역 명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내면서 “젊은 층의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특화된 공간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박성수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