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한방으로 다스리는 난임치료! 무료로 받으세요

기사승인 2019.04.18  20:48:3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금천구, 난임부부 대상 한의약 난임 치료비 전액 지원

[뉴스에이=천선우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서울시 ‘2019년 한의약 난임부부 치료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난임부부를 대상으로 한의약 난임치료를 무료로 지원한다.

 

‘한의약 난임부부 치료 지원사업’은 만혼과 고령출산으로 증가하는 난임부부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날로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난임여성과 배우자를 대상으로 한의약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구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비 4천 9백만 원을 확보했다.

 

5월까지 대상자 30명을 선착순 모집하고, 순차적으로 한방진료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신청자격은 구에 거주하는 만 44세 이하 난임여성 및 배우자이다. 단, 자궁, 난관, 난소의 폐쇄 등 기능적인 문제가 있으면 한의약으로 치료가 어려워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난임대상자 또는 부부가 함께 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여성은 4개월, 남성은 2개월 동안 한약, 침 등을 활용한 집중치료를 진행하게 된다. 이후 2개월 동안 남, 여 모두 치료 경과를 관찰하게 되며, 모든 치료과정에 동의한 대상자에 한해 한방치료비 전액 지원을 할 계획이다.

 

치료 지원을 희망하는 주민은 금천구 보건소 홈페이지에서 신청 서류를 내려 받아 작성 후 난임진단서 등 구비서류와 함께 금천구보건소 5층 건강증진과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서류 접수 당일 건강검진을 실시해야 하므로 방문 전 반드시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이후 대상자 선정은 한의사 등으로 구성된 ‘선정 위원회’의 수시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대상자로 확정된 경우 보건소에서 확정 문자와 지정한의원 통지서를 각 가정으로 발송할 예정이다.

 

유성훈 구청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공모사업에 선정으로 난임부부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저출산 문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정책으로 출산친화도시 금천을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보건소 건강증진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뉴스에이 천선우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