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성동구, 전국 최초 스마트 횡단보도 시범 설치 운영

기사승인 2019.04.18  20:57:57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올해 6월 중 2개소 시범설치·운영, 하반기 확대 설치

[뉴스에이=천선우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전국 최초로 성동형 스마트 횡단보도 집중조명 시설을 오는 6월 중 2개소에 우선 설치해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성동형 스마트 횡단보도 집중조명’은 횡단보도상 도시생활에 필요한 기능이 탑재된 시설물을 함께 설치하여 구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와 연계한 원격제어, 빅데이터 분석, 교통관련 데이터 자동 수집 등 통합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등의 첨단기술이 포함되며, 횡단보도 이용자의 교통사고 예방을 주목적으로 한다.

횡단보도 집중조명등은 보행자 및 차량 센서 감지를 통해 야간시간대 횡단보도 집중조명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하며, 차량번호 자동인식은 횡단보도 정지선 부근에 차량 정차시 정지선 위반차량을 CCTV로 감지하여 전광판에 주의문구 등을 자동 안내하는 기능이다.
  
또한, 보행자센서를 통해 횡단보도 보행자 대기공간에 가상영역을 설정하여 일정범위에 일정시간 보행자가 머물러 있으면 음성으로 횡단보도 통행시 주의 안내방송을 송출하며, 신호등의 색을 인식해 주변 상황에 맞는 안내를 송출하는 신호감시 CCTV도 포함되어 있다.

보행량 방향별 감지시설로 방향별, 시간대별 보행량을 자동 카운팅 하여 보행자 이용패턴 및 향후 빅데이터 분석에도 활용한다. 
  
바닥을 주로 보는 스마트폰 이용 보행자의 사고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 보행자 대기 공간에는 무단횡단 금지 로고라이트가 설치된다.

구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경찰청 표준지침이 완료되고 제품검사 승인중인 바닥신호등을 연계·설치할 수 있어 사업의 확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전국 최초로 시범 설치하는 만큼 2개월 정도 시범운영을 거쳐 초기 시행에 따른 문제점 및 보완 사항을 꼼꼼히 체크한 후 확대 설치 할 예정이다.

뉴스에이 천선우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