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하나금융그룹-국가보훈처, 영주 귀국 독립유공자 후손 지원

기사승인 2019.05.15  15:22:03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에서 영주 귀국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전달할 행복상자 500개를 제작해 국가보훈처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복상자는 직원들의 일터를 'Fun Place'로 조성하고, 새로운 기부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진행된 '하나댄스챌린지'를 통해 하나금융나눔재단에 모금된 임직원 기부금 1천500만 원과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에 대한 감사의 의미를 담은 그룹 차원의 추가 기부금 3천만 원이 더해져 총 4천500만 원의 지원금으로 제작됐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서 모티브를 얻어 추진된 '하나댄스챌린지'에는 올해 2월 말부터 4월 초까지 6주간 4천500여명의 그룹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건강식 세트를 비롯해 견과류 및 간식을 정성 가득 담아 제작된 500개의 행복상자는 국가보훈처를 통해 영주 귀국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배송될 예정이다.

행복상자 전달행사에는 황원채 국가보훈처 복지증진국장, 김화식 하나금융그룹 전무, 김정한 하나금융나눔재단 국장, 독립유공자 후손 및 하나금융그룹 소속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영주 귀국 독립유공자 후손 유용운 씨는 "조부모님의 독립을 위한 헌신과 희생에도 불구, 후손들은 해외를 떠돌며 살아온 경우가 많은데 이제라도 국가보훈처의 지원으로 영주 귀국하게 돼 다행"이라며 "많은 관심을 가지고 애정 어린 지원을 해 준 하나금융그룹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화식 하나금융지주 전무는 "자발적으로 기부문화 확산에 동참해 주신 임직원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향후에도 행복한 일자리 조성과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한 전국 어린이집 건립 사업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하나 파워온 챌린지 프로그램 ▲장애인 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대한장애인체육회 후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행복한 금융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