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대구시, 2030년까지 수소차 1만2천대 보급·충전소 40개소 구축

기사승인 2019.05.15  15:45:53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뉴스에이=김지만 기자] 대구시는 수소경제 활성화 이행 속도를 높이고 혁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2030년까지 수소차 1만2천 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40개소를 구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월 발표된 '수소산업 기반 구축 기본계획'의 후속 조치 일환으로 수립하게 됐다.

시는 단기계획으로 2022년까지 총 720억 원을 투입, 수소차 1천 대, 수소 버스 2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4개소를 구축한다.

사업 계획에 따르면 시는 내년부터 수소차 지원금 3천500만 원(국비 2천250만 원, 시비 1천250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대구시민은 수소차를 3천500만 원 정도로 직접구매를 할 수 있다.

또한 시는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은 올해부터 2030년까지 40개소를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늘어나는 수소차의 안정적인 수소공급을 위해서는 원거리 수송이 아닌 분산형 소규모 수소생산기지를 준비해 수소생산 기반 확보도 계획하고 있다.

이 생산기지는 도시가스 배관망을 활용해 추출 수소를 생산하고 권역별로 충전소에 공급하는 고정식 충전소로 운영할 것이다.

또한 생산된 잉여 수소를 연료전지 발전에 활용해 인근 시설물에 전력공급 등 친환경 에너지 허브 구축 모델도 검토 중이다.

한편 시는 지역의 수소산업의 디딤돌 역할이 될 한국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유치를 위해 다양한 유인전략을 모색 중이고 이번 계획도 대구시 의지를 표명하는 정책으로 준비됐다.

최운백 시 혁신성장국장은 "수소차 보급을 통해 지역의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 환경 개선과 수소산업 기반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수소경제 이행을 위해 수소차 보급과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김지만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