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경상남도, 아파트 입주민 마음속으로 들어가다

기사승인 2019.05.15  15:50:0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현장 중심의 건축행정 서비스 제공에 도민들 큰 기대

공동주택품질검수단운영
[뉴스에이=이상철 기자] 경상남도가 아파트의 부실시공을 사전에 방지하고 시공품질 향상을 위해 2012년부터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운영하고 있다.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제도는 아파트 공용부분과 세대 내 시공 상태를 각 분야별 전문가의 눈으로 점검․자문하는 경상남도의 건축 행정 서비스로, 전문지식과 현장경험을 갖춘 기술사, 건축사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 89명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검수방식을 기존의 2단계에서 4단계로 확대하고, 하자문제 등으로 인한 건설사와의 사전 갈등 최소화를 위해 품질검수 시 입주민도 참여토록 하고 있다.
 
또한 골조공사 완료 후와 사용승인 전 단계에서는 경상남도가 직접 검수하고, 골조공사 중과 사후점검은 시군에서 확인 후 조치토록 검수방식도 확대 개편했다.
 
지난 4월부터는 부실시공 사례 공유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골조공사 중에 있는 35개 아파트에 대해 근로자 등 건설관계자를 상대로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상반기 ‘찾아가는 건설공사 현장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경상남도는 올해 준공예정 단지 중 규모가 가장 큰 39사단 옛터에 건립 중인 창원 중동 유니시티 1․2단지 20개동 2,867세대의 품질검수 시, 시군 업무담당자 20여 명이 참석해 현장 품질검수 절차 및 점검 과정 등 정보․공유도 함께 했다.
 
당일 품질검수에는 입주예정자 20여 명도 직접 참여해 각 분야의 검수위원과 조를 이뤄 입주민의 마음으로 더욱 꼼꼼하게 검수를 실시했다.
 
현장 품질검수 후 위원님들의 총평을 들은 입주예정 대표자는 “평소 입주민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속 시원히 대변해 주시는 것 같아 안심이 된다”며, “앞으로 경상남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운영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환기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시군 합동 품질검수를 계기로 공동주택 품질을 한층 개선시키고, 앞으로 도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현장 실정에 맞는 품질 검수단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에이 이상철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