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박지원 의원, “북한, 인간적 도의적 차원에서 이희호 여사 조문단 파견해야 하고 그렇게 될 것”

기사승인 2019.06.12  15:01:57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이낙연 총리 장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뜻... 감사하고 하늘에 계신 여사님도 영광으로 생각하실 것”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많은 분들이 이희호 여사님 빈소를 찾아주시고 목포 등 전국에 설치된 분향소를 찾아 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며 “관혼상제 등 우리 예법을 생각할 때 북한도 조문 사절단을 보내야 하고 또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6.12) 아침 MBC-R <심인보의 출발 새아침, 무릎 탁 도사>, 목포 KBS1R <출발 서해안시대>에 잇달아 출연해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때에도 이 여사께서 방북해서 조문을 하셨다”며 “그 당시 남한 인사로는 최초로 지금의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셨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여사님께서 유언에 ‘하늘나라에서 국가와 민족의 통일을 위해서 기도를 하시겠다고 하셨는데 이러한 말씀을 북한도 들었을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은 과거 이희호 여사님의 김정일 위원장 조문, 그리고 그 당시 만남 등 정치적 의미를 떠나서 인간적 도의적 차원에서라도 조문 사절단을 보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때에도 북한에 부고를 보냈고 조문단이 왔는데, 북측으로부터 답변이 왔던 시간이 하루 반나절 정도”라며 “어제 정부와 함께 북측에 부고를 보냈으니 지금쯤 북한도 검토하고 있을 것이고 곧 연락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희호 여사 장례와 관련해 “가족과 함께 사전에 준비를 해 사회장으로 치르기로 했고, 장례위원장은 애초 권노갑 고문, 장상 총리 서리께서 하시기로 하셨는데 해외 순방 중인 대통령께서 말씀을 듣고 청와대를 통해 정부 측 인사도 함께 할 수 있느냐고 해서 이낙연 총리로부터 전화가 와 ‘그렇게 하신다면 너무나 고맙고 여사님도 하늘나라에서 영광으로 생각하실 것’이라고 해 이낙연 총리까지 세 분이 공동으로 장례위원장을 맡게 되셨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5당 대표들은 장례위원회 고문으로, 그리고 민주평화당, 민주당, 정의당 국회의원들은 전원 장례위원으로 참여하기시로 했고, 바른미래당은 소속 의원의 상당 수가 참여하고, 한국당은 지금 위원들의 참여 여부를 개별적으로 파악하고 있어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오늘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노벨평화상을 수상하신 오슬로에서 남북, 북미관계와 관련해서 상당한 의미를 담은 메시지를 내실 것”이라며 “이제 김정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도 시간이 없기 때문에 다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아름답고 따뜻한 개인적인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고, 두 정상은 지금도 서로 ’3차 회담을 고대한다, 좋은 관계‘라는 사인을 계속 보내고 있기 때문에 당장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6월 트럼프 방한 전 원포인트라도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고, 만약 그렇게 되지 못하더라도 한미정상회담 직후 남북정상이 만나면 최소한 여름에는 북미 대화 및 정상 간의 만남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하노이 회담을 통해 이제 미국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북한은 완전한 경제제재 해제 및 체제 보장이라는 모든 카드가 다 나왔다”며 “북미 두 정상은 서로 닮은 부분이 많고, 탑다운 방식을 선호하기 때문에 두 정상이 만나서 결정하고 시행은 점진적으로 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청와대 정당 해산 청원에 대한 강기정 정무수석의 답변에 대해서 “어찌되었던 그러한 청원과 청원인의 숫자는 국민의 여론을 반영한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국회 정상화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여야 간 다리 역할을 하고, 대통령 의중을 야당에게 전하고 소통해야 할 정무수석이 그러한 논란의 소지의 말을 한 것은 타는 불에 휘발유를 뿌리는 격으로 적절치는 못했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