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원희룡 지사 “양성이 평등한 제주 만들어 나갈 것”

기사승인 2019.07.07  20:23:5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2019 제주도 양성평등주간 기념식’ 제주시청 광장 일대서 개최

양성평등주간 기념식
[뉴스에이=박윤재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6일 “양성이 평등하고 모두가 행복한 진정한 평화의 섬 제주를 만드는데 제주가 함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19 제주특별자치도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이 이날 오후 제주시청 광장 일대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제주특별자치도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는 양성평등주간(7월 1일~7일)을 맞아, ‘내 삶을 바꾸는 성평등, 모두가 행복한 제주’를 슬로건으로 진행됐다.

원희룡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성평등지수에서 경제분야에 제주도가 1위를 했지만, 임금, 교육, 육아 등 사회시스템 자체가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면서, “양성평등으로 가야할 길은 분명하다. 모든 남녀, 새로 태어나는 아이들, 어르신들까지 모든 세대가 의식과 생활을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기념식에서 ‘세대공감 토크콘서트’에 참여해, 제주청년들과 취업과 결혼, 육아 등 청년세대의 관심사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했다.

토론에서 원희룡 지사는 “일자리와 주택, 육아 등 청년세대의 고민을 사회와 국가가 안아줘야 한다”면서, “청년세대들이 결혼과 출산문제를 큰 장벽처럼 느끼고 있다. 우리도 선진국처럼 ‘혼자보다 함께한다’는 의식개선과 교육, 캠페인 등 사회분위기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대공감 토크콘서트’에는 이진주 걸스로봇 대표의 사회로, 원희룡 지사, 손상민 브이픽쳐스 대표, 이민경·김명지 제주청년협동조합원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2019 제주특별자치도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에서 릴레이 버스킹 공연, 몬딱 콘서트 본선공연, 기념식 퍼레이드 등의 식전행사와 성평등 라디오, 홍보 및 가족체험 문화마당, 성평등 놀이마당 및 나눔 장터 등의 부대행사로 양성평등주간을 기념했다.

뉴스에이 박윤재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