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전

기사승인 2019.07.19  22:06:48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뉴스에이=송진섭 기자] 광주광역시립미술관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주영한국문화원(Korean Cultural Centre UK)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전  를 23일부터 9월7일까지 런던 주영한국문화원에서 개최한다.

문화도시광주전은 광주의 미술문화 및 작가를 국내외에 홍보하고 우리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광주시립미술관이 해외에서 마련하고 있는 국제전이다.

광주시립미술관은 그동안 중국 북경․광저우, 독일 뮌헨, 일본 요코하마, 대만, 태국, 프랑스 파리 등에서 문화도시광주전을 개최해오면서 각 지역의 문화예술 기관들과 협력망을 넓혀가고 있다.

올해 런던 주영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2019 문화도시광주전’  는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를 적극 홍보하면서 광주의 작가를 국제무대에 소개하고 지속적인 문화예술교류를 위한 가교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자연과 인간 사이의 순환과 소통을 주제로 한  는 존재와 소멸, 생명의 문제에서 출발해 상호 간 공존과 순환에 대한 고찰을 참여 작가들 각자의 시선과 예술적 언어로 다양하게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미디어 작가들은 자신의 예술적 철학을 바탕으로 실험적이고 개성 있는 작업세계를 열어가는 작가들이다. 참여 작가로는 박상화, 박세희, 손봉채, 이정록, 정기현, 정정주와 아시아문화전당 창제작센터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박얼+김정환+배정식 작가다. 전시기간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동안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진행된 창제작 활동과정과 결과를 작품 영상과 참여작가들의 인터뷰 등 100여 편의 짧은 영상자료로 담은 ‘ACC 영상 아카이브’도 함께 소개된다.

22일 개막식에는 박은하 주영대한민국대사 등 런던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참석하여 참여작가들을 격려할 예정이며, 아티스트 토크 등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민성호 주영한국문화원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의, 특히 최근 세계적으로 약진하고 있는 광주의 미디어 아트를 영국 관객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이번 전시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전승보 광주시립미술관장은 “광주의 활력 넘치는 미디어작가들의 작품이 현대미술의 중요한 현장인 런던에서 선보임으로써 광주미디어아트의 저력과 위상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광주시립미술관은 앞으로도 여러 예술가들에게 도약의 디딤돌이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에이 송진섭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