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광주에 의료관광하러 오세요"

기사승인 2019.07.19  22:13:42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적극적인 홍보로 외국인 입소문 난 ‘의료관광 홍보 부스’ 눈길

광주의료관광홍보관
[뉴스에이=송진섭 기자] ‘4739명’. 지난해 치료를 받기 위해 광주를 찾은 외국인의 수다.

뛰어난 의술과 첨단장비·의료상품, 체계적이고 친절한 서비스로 광주 의료관광 브랜드가 세계에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수영대회를 찾은 선수단과 외국인 관광객들의 의료관광 지원을 위한 홍보관이 설치·운영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의료관광 홍보관은 선수촌 편의시설과 남부대학교 마켓스트리트에 위치해 있다.

이 중 선수촌에 위치한 홍보관은 선수단의 관심을 끌기 위해 통역 담당자가 한복을 입고 한방 파스 등 여러 선물을 주며 의료관광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한방부터 피부과, 안과, 성형외과, 종합병원까지 광주지역 대표 병원 10여곳과 기능성 화장품 업체들이 참여해 진료에 대한 설명부터 각종 의료 관련 상품에 대한 소개, 화장품 테스팅 등을 진행해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그 결과 홍보관은 선수단 사이에 입소문을 타고 선수와 관계자가 최소 한 번씩은 찾아오는 선수촌 내 명소가 됐다.

18일 이곳을 찾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영 종목 출전선수인 케이린 코베트(Kaylene Corbett, 20)과 에린 갤러거(Erin Gallagher, 21)도 동료 선수로부터 소문을 듣고 찾아온 사람들 중 하나였다.

두 선수는 수영으로 인한 근육통을 풀기 위한 한방크림과 파스, 기능성 화장품에 크게 호응을 했고, 광주의 선진 진료시스템과 의료관광상품 설명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에린 갤러거 선수는 “광주가 의료에서도 뛰어난 도시란 것을 알게 됐다”며 “주변 사람들에게도 이곳을 들러보라고 추천해 줄 것이다”고 말했다.

최상우 광주의료관광지원센터 팀장은 “홍보관은 지역 우수 의료기관과 의료관광상품 소개는 물론이고 광주 생산 화장품, 의료품의 전시까지 다양한 홍보를 하고 있다”며 “전 세계인이 집중하는 이번 대회를 통해 광주의료관광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송진섭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