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이경규 종영앞둔 도시어부에 이경규 치킨 쏘다

기사승인 2019.09.20  12:17:10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이경규, 지난 9월 초 진행된 ‘도시어부’ 마지막 촬영 현장에 치킨 선물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방송인 이경규가 약 2년간 동고동락해온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의 휴식기를 맞아 스태프와 출연진에게 본인이 직접 개발에 참여한 ‘허니마라치킨’을 선물했다.

이경규는 시즌 2를 준비하며 당분간 휴식기를 갖게 되는 ‘도시어부’ 스태프와 출연진을 위해 지난 9월 7일 진행된 ‘도시어부’ 촬영 현장에서 치킨 파티를 열었다. 시식차를 준비해 최근 본인이 직접 개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며 화제가 된 돈치킨의 ‘허니마라치킨’을 따뜻한 상태로 맛볼 수 있게 한 이경규는 화끈하게 얼얼한 마라맛과 얼얼한 혀를 달래는 달콤한 맛으로 까칠하면서도 스태프를 생각하는 마음을 표현했다. 스태프들 역시 “매콤하고 얼얼한 마라의 향과 맛이 부드럽고 촉촉한 닭고기와 어우러져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며“휴식 기간 동안 도시어부에 대한 열정을 그대로 가지고 기다리겠다”고 이경규의 마음에 화답했다.  

관계자는 “이경규씨가 프로그램 특성상 고생이 많을 수밖에 없는 스태프와 출연진에게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던 중, 마지막 촬영일을 맞게 되어 선물로 치킨 회식을 준비했다”며 “2년간 ‘도시어부’를 위해 수고해준 스태프와 출연자들에게 좋은 선물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경규는 최근 본인이 이사로 재직 중인 돈치킨과 함께 화자와 산초로 마라의 얼얼한 매운 맛을 살리면서 100% 국내산 벌꿀로 달콤함을 더한 ‘허니마라치킨’을 개발하고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