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광주 유망기업들, 실리콘밸리 진출 도전

기사승인 2019.10.09  19:46:35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광주기업 7개사, 실리콘밸리 SOSV벤처캐피탈서 투자설명회

미국실리콘밸리SOSV방문
[뉴스에이=송진섭 기자] 인공지능, 드론, 문화콘텐츠 등 미래 경쟁력을 갖춘 광주 유망 기업들이 미국 실리콘밸리 진출을 위한 첫 발을 뗐다.

- 미국 시간으로 지난 7일 광주기업 3개사(㈜공간정보, ㈜인디제이, ㈜지니소프트)가 빌더스 벤처캐피탈(Builders VC)에서 투자설명회(Pitching)를 진행한 데 이어 8일에는 ㈜티디엘, ㈜넷온 등 7개사가  SOSV(Sean O’Sullivan Ventures) 벤처캐피탈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SOSV는 1994년 설립된 투자기업으로 경쟁력 있는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의 시제품 생산, 투자자 발굴 등 창업 초기 단계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 7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이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고, 매년 15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새로 발굴하고 있다.

이날 광주기업들은 각자가 보유한 기술의 장점과 경쟁력을 집중 소개하며, 기술협력 및 시장 확대를 위한 투자를 요청했다.

- ㈜티디엘(대표 김유신)은 전고체 배터리, ㈜공간정보(대표 김석구)는 인공지능 및 드론산업, ㈜싸이버메딕(대표 정호춘)은 재활치료용 로봇장비, ㈜넷온(대표 명홍철)은 안면인식 솔루션, 고스트페이(대표 이선관)는 핀테크 애플리케이션, ㈜인디제이(대표 정우주)는 인공지능 기반 음악추천 스트리밍 서비스, ㈜지니소프트(대표 김도현)는 가상․증강현실(VR/AR) 리듬게임 기술을 소개했다.

SOSV는 기술의 경쟁력과 시장의 적합성, 경제적 강점, 문제해결능력 등을 세부적으로 검토한 후 추가 인터뷰를 통해 투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 특히 이번 투자설명회는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참가기업 7개사는 슈퍼컴퓨터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이자 광주시장 인공지능 기술고문인 김문주 박사가 컨설팅을 통해 직접 선발했고, 투자설명회가 개최되기까지 한 달 여 간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실리콘밸리 맞춤형 영어발표 준비 등을 집중 지원했다.

- 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8일 투자설명회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광주의 비전과 청사진을 통해 벤처창업에 대한 광주시의 강력한 지원 의지를 나타냈다.

이날 투자설명회에 참석한 ㈜공간정보 김석구 대표는 “실리콘밸리의 벽이 높다고 생각해왔는데, 실제 경험해보니 누구나 좋은 기술만 있으면 성공할 수 있는 평등한 기회의 도시다”며 “이곳에서 내 기술로 성공하고 싶다는 새로운 목표가 생겼고, 반드시 그 꿈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기업들의 혁신적 마인드로 실리콘밸리 진출의 물꼬를 텄다”며 “이번 일을 시작으로 많은 기업들이 자신감을 갖고 당당하게 실리콘밸리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시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용섭 시장은 8일 인공지능 대표도시 광주 실현을 위한 일정을 이어갔다.

- 세계경제포럼(WEF) 4차산업혁명센터를 방문해 센터측과 광주시 간에 인공지능산업에 대한 연구를 공동으로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함께 했다. 

- 또 스탠포드대학 스타트엑스(StartX)를 방문해 스타트업 성공사례들을 공유하고, 이어 구글 본사 직원들과 만나 4차 산업혁명과 인공지능산업의 전망, 기업 문화 및 일하기 좋은 노동 환경 등에 대한 의견을 폭넓게 나눴다. 

뉴스에이 송진섭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