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주광역시, 설 명절 특별교통대책 추진

기사승인 2020.01.15  19:50:07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에이=송진섭 기자] 광주광역시는 오는 24∼27일 설 연휴 광주 나들이 주간으로 정하고 귀성·성묘객을 위한 특별교통 대책을 마련하고 시내버스 증차와 지하철을 연장 운영한다.

먼저 설 연휴 나흘 동안 귀성·성묘객이 집중되는 상무지구∼광주종합버스터미널∼국립5·18민주묘지 방면 '518번' 시내버스를 일일 60회에서 88회로 28회 증회 운행한다.

또한 효령노인복지타운∼월남동을 운행하는 '지원 15번' 시내버스 노선을 일부 변경해 영락공원을 경유토록 하고 효령노인복지타운이 종점인 '용전 86번' 시내버스는 영락공원까지 연장 운행하는 등 대중교통을 확대 운영해 성묘객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성묘객이 몰리는 국·시립묘지와 주변 도로에는 시·구 공무원, 경찰, 모범운전자 등 80여 명이 교통정리와 주차지도를 하고 광천 고속버스터미널, 광주송정역, 말바우시장 등 교통혼잡 지역에도 공무원·경찰·모범운전자 등 400여명이 교통정리 및 불법주정차 계도 활동을 한다.

지하철도 연휴 전날인 23일 영업 종료(24:00) 후 소태 방향과 평동 방향에서 각 1회씩(총 2회) 0시 45분까지 연장 운행한다.

아울러 교통상황과 교통정보센터에서 분석한 폐쇄회로 티브이(CCTV) 자료를 고속도로와 시내 일원 전광판에 실시간 교통정보로 제공하고 정체가 예상되는 주요 나들목(IC, 광산·산월·동림·서광주·용봉·동광주·문흥) 진·출입로에 교통경찰관 등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교통량 분산을 유도할 방침이다.

박갑수 시 교통정책과장은 "영락공원과 국·시립묘지 등 귀성·성묘객을 위한 특별교통 대책을 마련한 만큼 시민들도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해주기를 바란다"며 "단 한건의 경미한 교통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운전 중 휴대폰 사용금지, 안전벨트 착용, 교통혼잡 예상 지역 우회 운행 등 교통 정보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송진섭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