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익산시 정부 재난지원금 93% 지급, 신속 집행

기사승인 2020.06.03  00:04:54

공유
default_news_ad1

- 거동 불편한 주민에‘찾아가는 신청 접수’ 집중 운영 돋보여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북 익산시의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률이 93%를 넘어서는 등 빠른 신속 집행이 호평을 받고 있다.

2일 익산시에 따르면 전 시민이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신청을 독려하는 한편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에게 직접 방문해 지급하는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 대상자는 고령이나 홀로 거주하는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시민이며 서비스를 원하는 시민은 기프트카드 접수 기간인 8월 18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서비스는 전화 상담을 통해 가구 구성원이나 거동이 불편한 사실 등을 확인한 후 방문일정을 사전에 안내하고 대상자를 직접 방문해 기프트카드를 지급하는 과정으로 실시된다.

다만 지급 가능한 가구원이 확인됐을 경우 서비스가 제한된다.

지난주까지 접수를 받은 결과 97건이 신청됐으며 대상자와 날짜 협의 후 이르면 이번 주부터 방문 서비스가 실시될 예정이다.

현재 익산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는 전체 12만 7천2가구로 예산 787억4천4백만원이 투입됐으며 지급률은 지난달 29일 기준 93.6%이다.

지급 현황을 살펴보면 기초생활수급자 등 현금지급 대상자 2만4천여 세대에 현금 지급이 완료됐고 일반세대는 전체의 57.2%인 7만3천여 세대가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을, 기프트카드는 17%인 2만2천여 세대가 신청해 지급이 완료됐다.

익산시는 신속한 지급을 위해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1일 108명씩 전담인력을 투입해 시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주력하고 있다.

또한 가구수 재산정이나 이혼, 자녀 부양관계 등으로 제기된 약 1천200여 건에 대한 이의신청에 대해서는 정확한 심사를 통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은 지역 내 소비 진작을 통해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오는 8월 31일까지 기프트카드는 익산 지역 내, 신용·체크카드는 도내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잔액은 환수된다.

정헌율 시장은“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를 실시하게 됐다”며“주민들이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수령해 생활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