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주시, 최고 수준의 공공건축물 만들기 나서

기사승인 2020.06.29  16:13:13

공유
default_news_ad1

- 건축물 설계자를 건축과정에 참여시켜 설계의도 구현, 설계공모 응모 위한 제출서류도 간소화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북 전주시가 공공건축물 설계 시 공정성을 확보해 최고 수준의 건축물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제도화하기로 했다.

시는 투명하고 질 높은 심사를 유도하는 내용을 골자로 마련된 ‘전주시 공공건축 설계공모 운영지침’에 따라 전주만의 특색 있고 매력적인 공공건축물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특히 시는 설계비 1억원 이상 공공건축의 기획 단계에서부터 의무적으로 사업타당성과 디자인 관리방안 등에 대한 기획안 심사를 이행하고 심사과정을 유튜브나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외부에 공개하는 등 설계공모 심사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또 심사위원회의 경우 전주시 총괄조경건축가를 비롯한 교수, 건축가로 구성된 전주시 설계공모 운영위원회 위원 중에서 심사위원장을 선정하고 1명 이상의 심사위원이 참여해 공정한 심사는 물론 전주만의 설계지침을 반영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건축물의 용도와 성격에 맞는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기본 구상에 포함하고 설계공모 공고 시 구체적인 설계지침을 제시키로 했다.

나아가 해당 건축물의 설계자를 건축과정에 참여시킴으로써 디자인이 변경되지 않고 설계의도를 살려가기로 했다.

이외에도 시는 설계공모 응모를 위한 제출서류도 간소화해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좋은 기획안과 아이디어를 가진 건축사들이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기존의 공공건축 설계 운영지침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는 전주시만의 운영지침을 시행해 독특한 도시경관과 품격 있는 도시디자인으로 전주다움을 되찾고 지켜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이번 운영지침 개선안이 신속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홍보에 나서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의 삶과 밀착된 공공건축물에 전주만의 정체성을 투영시켜 최고 수준의 공공건축물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