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해해경청, 국민과 함께 만드는“안전하고 깨끗한 희망의 바다”

기사승인 2020.06.30  17:00:23

공유
default_news_ad1
[남해지방해양경찰청]
[뉴스에이=김준석 기자] 30일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유관기관 및 국민과의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여 해양안전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유·도선 사고 예방 안전 간담회를 이날 오전 10시 30분 경남 통영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부산‧울산광역시, 경상남도, 창원시,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선급, 유·도선안전협회, 전국 유람선협회 등 총 16개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해 해양사고 예방 정책에 대한 집중 토론을 이어갔다.

간담회에선 통영해양경찰서의 유․도선 기동점검 및 우수사례 발표에 이어 ▲부산시 유람선 안전관리(부산광역시) ▲선박 사고사례를 통한 안전검사 중요성(KOMSA) ▲유․도선 사고예방을 위한 자율적 안전관리(유․도선 안전협회) 등 유․도선 안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과 해결방안이 논의됐다.

남해해경청에 따르면 관내 유·도선 등록척수는 유선 83척, 도선 32척으로 최근 3년간 평균 이용객이 42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해해경청 관계자는 “남해안은 한려해상국립공원을 품은 다도해로, 유․도선 이용객도 많아 사고 발생 시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남해를 찾는 모든 국민들이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안전하고 깨끗한 희망의 바다’를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 하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에이 김준석 kjs@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