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목봉 갑질’ 제기 의심 A씨, 공금횡령·공갈미수 실형 선고

기사승인 2020.08.01  15:17:05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수봉 교수 “서울지법서 바른 판단 해줘 명예회복 감사”

“평생 동안 연구 해온 당뇨병 연구 앞으로 더욱 전념키로”

[뉴스에이 = 이광원 기자] (주)수일개발(대표 염윤희)이 지난해 업무상 공금횡령과 공갈 미수 등으로 고소를 당했지만 수일개발을 고소한 수일개발 관계사 전 직원 A씨가 최근 서울지법으로부터 징역 6개월의 실형을 받았음을 뒤늦게 수일 개발측서 알려왔다.
 
특히 이번에 실형 선고를 받은 A씨는 수일개발측이 지난 2018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이른 바 ‘목봉 갑질’ 사건의 제기자로 지목한 인물로 수일개발은 당뇨병 환자들을 위한 인슐린펌프를 개발로 700만 당뇨환자들에겐 희망이었던 곳이라 A씨의 고소 이후 (주)수일개발(대표 염윤희)로서는 기업 이미지에 엄청난 타격을 입었지만 서울지법의 이번 판결로 일부 명예를 회복하게 되었다.
 
특히 이 사건과 관련 앞서 모 종편 방송은 인슐린펌프 개발자인 최수봉 교수(건국대 명예교수)에 대해 ‘갑질’ 논란 기사를 보도한 바 있으며, 이에 최 교수측은 즉각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과 오히려 이를 제보한 전 직원 A씨가 회사에 큰 피해를 끼쳤던 인물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수일개발은 설명자료를 통해 “전 직원 A씨는 지난 6월, 서울중앙지법에서 내린 1심 판결을 통해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며 “2018년 회사가 입장문을 통해 밝힌 대로 업무상 공금횡령과 공갈 미수 등이 인정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수일개발 측은 ‘최근 목봉 관련 기사에 대한 당사의 입장’(이하 ‘입장문’)을 통해 “지난주 제보된 당사와 관계된 내용은 ‘제보’가 아닌 영업직원이 저지른 죄를 모면하기 위해 당사의 대표에게 금전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이를 회사가 거부하자 공갈, 협박하는 행위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또, “얼마 전 당사에서 영업직원의 회사 공금횡령의 정황이 발견되어 확인을 하던 중 영업직원 역시 그 사실을 알게 되었다”며 “그러자 영업직원이 저지른 행위로 불이익이 생길 것이라 예상했던 그 영업직원은 오히려 자신이 보관하고 있는 자료들을 언론 및 환자들에게 공개 하겠다며 당사를 공갈, 협박해 왔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심지어 보도되지도 않은 것을 영업직원 자신이 직접 위조한 조선일보 자료를 짜깁기해 마치 보도가 된 것처럼 공갈협박의 자료로 쓰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수일개발의 관계 영업회사는 “해당 직원을 2018년 12월 24일 부로 징계해고 처리하였으며, 동시에 불법행위들에 대한 죄를 묻고자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하여 영업직원을 형사고소 하였다”며 “명예훼손과 당사의 영업기밀이 누설 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관련 자료들을 법원에 공개금지가처분 신청을 의뢰하였다”고 밝힌 바 있다.
사건 당사자인 최수봉 교수는 “의료인으로서 평생 당뇨로 고생하고 있는 분들을 현장에서 보며, 가슴이 아팠고 평생 동안 연구 해온 당뇨병을 기초로 기계를 개발 희망을 준 것 밖에 없는데 이번에 이러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어 힘은 들었지만 서울지법서 바른 판단 해줘 감사를 드린다”면서“개인적으론 명예회복이 되어 감사하고 주)수일개발이 처음 사회 공헌기업으로 시작 했던 이미지도 회복 되어 기쁘다”며“앞으로도 당뇨병환자 치료와 학술연구에 전념하며 더 좋은 기계 개발로 사회공헌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광원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