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서구,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특화 프로그램 추진

기사승인 2021.02.23  08:28:23

공유
default_news_ad1

- 허준박물관·겸재정선미술관 야간 연장 및 온라인 프로그램 운영

[뉴스에이=천선우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구 대표 문화시설인 허준박물관과 겸재정선미술관을 활용, 코로나 시대 높아진 문화갈증을 해소하고 구민들이 보다 쉽게 문화를 접하도록 돕고자 마련된 행사다.

특히 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문화 프로그램 운영이 어려웠던 점을 감안, 올해는 야간 연장 개방과 더불어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문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행사는 시설별로 짝수달(2,4,6,8,10,12월)과 홀수달(3,5,7,9,11월) 번갈아 가며 운영된다.
겸재정선미술관은 이달부터 짝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5시부터 ‘작가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 당월 미술관에서 전시하는 작품의 작가를 초대해 직접 작품 이야기를 들어보는 코너다. 겸재정선미술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홀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에는 주민들의 관람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개방시간을 연장한다. 연장시간은 오후 6시부터 8시까지이며, 연장 시간에 한해 입장료가 무료이다.

허준박물관의 경우 홀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7시 ‘온라인 힐링 명상 요가’를 진행한다. 허준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자에게 보내주는 링크를 통해 화상 어플 줌(ZOOM)으로 참여할 수 있다.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비용은 무료다.

허준박물관은 짝수달에 야간 개방이 이뤄진다. 짝수달 마지막 주 수요일 개방시간은 오후 6시부터 8시까지이며, 겸재정선기념관과 마찬가지로 야간개방시간에 입장료는 무료다.

이와는 별개로 ‘뮤직 콘서트’도 마련될 전망이다. 구는 전시, 예술, 음악이 어우러진 콘서트를 통해 주민들에게 다채로운 문화 경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문화가 있는 날을 통해 지역 문화자원이 한층 더 친숙하고 열린 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주민들이 가까운 생활공간에서도 쉽게 문화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달 20일부터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는 가운데 허준박물관과 겸재정선미술관을 부분 개관한 바 있다.
 

천선우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