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봉구, 노후 시설물 개선해 살기 좋은 공동주택 만든다

기사승인 2021.02.23  08:44:43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유지관리 비용의 일부(50%~60%) 지원

[뉴스에이=천선우기자]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살기 좋은 공동주택 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2021년 공동주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공동주택 지원사업은 공동주택의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을 위해 낡고 위험한 공용시설물을 개선하는데 필요한 유지관리 비용 일부를 구 자체 예산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공동주택관리법상 도봉구 30세대 이상 공동주택이며, ▲주 도로와 보안등의 보수 ▲옥외 하수도의 보수와 준설 ▲실외 운동시설 보수 및 수목전지 ▲인근 지역 주민에게 개방하는 공동 실내체육시설의 설치·개선 ▲인근 지역 주민에게 개방하는 공동 실내체육시설의 설치·개선 ▲자전거도로, 자전거주차와 관련 시설 설치·개선 ▲재난안전시설물의 보수·보강 ▲옥외주차장의 증설과 보수 ▲음식물 등 쓰레기 집하 및 친환경시설, 택배시설 설치?개선 ▲에너지절약과 절수 시설의 설치·개선 등 「서울특별시 도봉구 공동주택관리 조례」 조례에 규정된 사항을 지원한다.

희망자는 오는 4월 2일 이전으로 신청서 등을 갖추어 주택과(☎ 2091-3504)로 신청하면 된다. 구는 접수된 사업을 희망 공동주택 사업비의 50%~60%(최대 5천만 원) 이내에서 공동주택 지원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원여부 및 지원액을 결정한다. 신청서 및 자세한 사항은 구 홈페이지(알림마당/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봉구는 입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매년 공동주택 지원사업을 실시해오고 있으며, 작년은 관내 총 45개 공동주택에 3억 7천여만 원을 지원하여 노후 변압기 교체, 파손된 도로 보수 등, 관내 공동주택의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구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는 주민생활 편의지원를 확대하고자 예산을 작년보다 1억 원 증액하여 총 5억 원을 편성하는 한편, 화재사고에 대비한 옥상 비상문 자동 개폐장치, 정전사고 방지를 위한 노후 전기시설 보수·보강 사업 등 주민 안전과 직결된 시설 개선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나,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증진을 위해 근무 시설 환경개선 지원도 포함하여 추진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공동주택 지원사업은 주거시설의 60% 이상이 아파트인 우리 구에서 특히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 환경을 갖춘 살기 좋은 공동주택을 만들기 위해 정책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천선우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