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영락공원, 묘원 내 임의식재 수목 정비

기사승인 2021.04.09  04:32:52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산영락공원 묘원 내 유족의 임의식재 수목들이 공원 미관 저해 및 참배객의 안전 위협

[뉴스에이 = 홍계환 기자] 부산의 대표적인 장사시설인 부산영락공원이 올해 4월부터 미관 개선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묘원 내 임의식재 수목에 대한 개선작업에 착수했다.

부산시설공단(이사장 추연길)은 부산영락공원 묘원 내 유가족들이 고인 추모를 위해 오랜기간 임의 식재하여 관리해온 수목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연고자 사망 등으로 인한 관리인 부재, 수목 과다 생장 등으로 인한 시설물 파손, 안전사고 위험 등 다양한 문제점 해결을 위해 일제정비를 시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수목정비는 관련 장사법 및 조례에서 조차도 규정하고 있지 않은 묘원 내 임의식재 수목에 대해 자체 관리기준을 정립하여 분묘 연고자 사이에서 분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고려한 조치다.

특히, 원활한 묘원 시설관리 및 민원발생 최소화를 위해 벌목, 전정(솎음, 자름) 등의 방법으로 분묘를 관리하는 유족들을 계도하여 공원의 경건하고 쾌적한 추모분위기 조성에도 더욱 박차를 가한다.

추연길 이사장은 “이번 수목정비를 계기로 묘원 내 임의식재 수목의 체계적인 관리의 발판이 마련되었으며, 앞으로도 부산시민의 영원한 안식처인 부산영락공원 묘원의 쾌적하고 경건한 추모 분위기 조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정비사업은 올해 우선적으로 시설물 훼손, 안전사고 예상 지역에 임의식재된 조경·수목 벌목을 원칙으로 실시하고, 중장기 계획수립을 통해 14개 묘원 2,902그루를 단계적으로 정비해나며 최종 마무리할 예정이다.

홍계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