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잠적’ 도경수 파스타의 ‘치트키’는?… “다들 맛있게 먹어줬다” 자신감 가득

기사승인 2022.05.14  06:49:28

공유
default_news_ad1

- 요리를 시작한 계기부터 열정 가득한 모습까지… ‘청년 셰프’같은 모습에 시청자들 ‘웃음’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요리에 진심인 도경수. ‘잠적’ 첫날, 그는 손수 만든 파스타를 선보이며 그만의 요리 비법을 전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잠적’을 통해 도경수는 처음으로 자신만을 위한 요리 실력을 뽐냈다. 메뉴는 바로 ‘엔초비 파스타’. 그는 ‘엔초비’가 바로 ‘치트키’라고 말하며, “드신 분들이 대부분 맛있게 먹어줬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도경수는 조리 시작 단계부터 ‘핵심’을 짚어가며 능숙한 모습을 보였다. 처음 요리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 “과거 한 식당에서 ‘바냐 카우다’라는 소스를 접했다”며, “생전 처음 느낀 맛에 놀라 그 맛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재미를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무슨 맛일까 생각했던 것은 (거의) 다 만들어봤다”고 요리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기도.

유독 빠르게 파스타를 ‘순삭’해버린 그는 “활동 기간 중 짧은 대기 시간 안에 식사를 마쳐야 해서 들여진 습관”이라며, “입안 가득 넣어서 먹는 것이 맛있기도 하다”고 수줍게 덧붙였다.

잠적 둘째 날, 도경수는 이른 아침부터 부지런히 남해 대국산 정상에 돌로 쌓은 성, ‘대국산성’에 올랐다. 이곳에서 그는 눈앞에 펼쳐진 남해바다 전경에 “(올라오기를)너무 잘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도경수는 “이렇게 위에 올라오면 작아지는 것 같다”면서 “항상 아래에서, 눈에 보이는 것만 보다 보니 존재가 작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내레이션을 통해 “느리게 혼자 머무는 일은 결국 지난 시간을 되짚어 보는 일”이라며, “묵묵히 걸었던 나를 칭찬하고, 충분한 행복이었다고 다시 깨닫게 됐다”고 전했다. ‘잠적’을 통해 온전히 자신의 시간 속에서 쉬어가는 그는 화려한 무대 위나 스크린 속 셀럽이 아닌 한 청년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2012년, 그룹 엑소(EXO)로 데뷔 후, 2014년부터 배우로서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도경수는 ‘서른이 되어 달라진 점’에 대해 “없다“고 답하며, “나이가 들어서 슬프다는 생각은 안 든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잠적’을 통해 지난 10년의 시절을 되짚고 쉬어가는 그의 두 번째 이야기는 오는 19일 저녁 10시 30분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와 ENA에서 동시에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seezn(시즌)을 통해 선공개 됐으며, 자세한 내용은 디스커버리 채널과 ENA, seezn(시즌)의 홈페이지, 유튜브, 공식 SNS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