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력직 개발자 33% “이직 시 눈높이 낮춰야 한다면 재택근무부터 포기”

기사승인 2023.12.12  04:00:21

공유
default_news_ad1
[뉴스에이 = 박용환 기자] 경력직 개발자가 이직 시 눈높이를 낮춰야 하는 경우 여러 조건 중 재택근무부터 먼저 포기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커리어테크 스타트업 퍼블리(대표 박소령)가 운영하는 개발자 커뮤니티 ‘커리어리’ 이용자 208명을 대상으로 한 관련 설문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

이직 시 눈높이를 조정한다면 양보 가능한 부분이 무엇이냐 묻는 문항에서 응답자의 33%가 “재택근무를 못해도 괜찮다”를 선택했다. 이어서 △ 업무 강도가 높아도 괜찮다 (21%), △ 보상은 일정 수준 이상이기만 하면 된다 (21%), △ 재밌는 도메인 아니어도 괜찮다 (10%), △ 역할/권한이 축소되어도 괜찮다 (9%), △ 조직문화가 다소 딱딱해도 괜찮다 (7%) 순으로 응답했다.

현재 이직 활동 중인지 묻는 문항에서 응답자의 47%가 현재 적극적으로 이직처를 알아보고 있다고 답했으며, 응답자의 40%는 먼저 나서서 알아보진 않지만 좋은 기회에는 언제든 열려 있다고 답했다. 당분간 이직 생각이 없는 경력직 개발자는 응답자의 14%에 그쳤다.

이직처를 고를 때 눈높이 조정을 하고 있는지 묻는 문항에서는 응답자의 대다수인 68%가 ‘그래도 다음 직장은 업그레이드 해서 가고 싶다’고 답했다. 적어도 현직장과는 비슷한 레벨로 가고 싶다는 응답자가 20%, 이직 시장이 어려워 눈높이를 조금 낮추었다고 답한 응답자가 12%였다.

커리어리 운영사 퍼블리 박소령 대표는 “커리어리는 경력직 개발자 채용 시장에서 기업과 개인이 서로의 입장과 니즈를 보다 정확히 파악하고 매칭될 수 있도록 하는 채용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일부 기업을 대상으로 채용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더 많은 기업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용환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