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리산국립공원, 해발 1,171m 정령치습지 보전 행사

기사승인 2024.05.27  20:08:05

공유
default_news_ad1

- 특별보호구역 정령치습지 습생천 유지 수문체계 개선

[뉴스에이 소한재 기자] 국립공원공단 지리산전북사무소(소장 윤대원)는 2024년 5월 22일 국제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이하여 지리산국립공원 정령치습지 일원에서 직원, 자원봉사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습지보전 행사를 개최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습지 전문가가 참여하여 물길 세굴 등으로 훼손된 습지 내부의 저류량과 토양 함수율을 증진할 수 있는 수문 체계를 개선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  코이어롤 논둑 공법을 활용한 물길 유입부 저류공간 조성, 습지 내부 유입 덩굴식물 제거 및 미소서식지 조성 등의 작업을 진행하였다.
 
정령치습지는 해발 1,171m에 위치한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산지형 습지 중의 하나로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으며, 2023년도에 환경부 국가생태관광 지역으로 신규 지정되었다.

 지리산전북사무소 장수림 자원보전과장은 “정령치습지는 야생생물의 중요 서식지이자 탄소저장고로 생태적으로 보전 가치가 높은 곳이다”라며, “국립공원 시민과학자와 함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습지가 잘 보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소한재 기자 shj324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