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북구, 대사증후군검진 20세 이상 전연령으로 확대

기사승인 2024.06.18  08:25:14

공유
default_news_ad1

- 강북구 대사증후군검신센터 총 7개소…20세 이상 전연령으로 누구나 검진

수유보건지소에서 열린 혈관건강교실
[뉴스에이=천선우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이순희)가 기존 20-64세로 제한해 운영하던 대사증후군검진 연령을 대사증후군의 조기발견 및 관리를 위해 20세 이상 전 연령으로 확대했다.
 
대사증후군이란 심뇌혈관질환 위험인자(허리둘레, 공복혈당, 혈압, 중성지방, HDL 콜레스테롤) 중 3가지 이상을 보유한 상태를 말한다.

대사증후군의 유병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관리가 중요하다.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심뇌혈관 발생 위험은 3배 이상, 당뇨병 위험은 5배 이상 높아져 여러 가지 급·만성질환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강북구는 2009년 6월 이후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을 시작해 2021년까지 연중 상시 운영했으나 코로나로 약 1년간 중단했다. 이후 2022년 6월부터 운영을 재개했다.
 
구는 1년여 간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2023년까지 각 지역 거점별로 대사증후군검진을 받을 수 있는 센터를 설치·운영해 지역적 접근성을 높였으며, 현재 강북구에서 대사증후군검진을 받을 수 있는 센터는 강북구보건소, 수유보건지소, 삼각산보건지소, 수유건강센터, 미아건강센터, 우이건강센터, 삼양건강센터 7개소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현재까지 강북구의 대사증후군관리사업 등록자 수는 누적 인원 약 7만 5천명에 이르고 있다.
 
더불어 올 해 3월부터 대사증후군 검진 가능한 연령을 20대 이상으로 변경하고 보건소 1층 건강관리센터에서 매월 1, 3주차 토요일마다 검진이 가능하도록 확대해 더 많은 구민들이 건강관리를 받고 있다.
 
강북구 건강관리센터에서는 대사증후군검진 시 혈액검사 5종(공복혈당, 중성지방, 총콜레스테롤, HDL, LDL)과 혈압검사 뿐 아니라 체성분 검사도 실시한다. 의사·간호사·영앙사·운동사 각 전문가의 상담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국가검진 결과를 지참해 방문하는 경우 별도 검진 없이 건강 상담을 받을 수 있으며, 많은 구민들이 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국가검진 연계 대사증후군등록 이벤트를 운영 할 예정이다.
 
또한 각 센터에서는 여러 가지 특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사증후군관리사업에 참여하는 경우 매년 흥미로운 주제로 운영되는 여러 가지 운동·영양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현대생활은 바쁜 일상으로 건강을 챙길 시간이 부족하여 해마다 당뇨, 혈압 등 대사증후군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구는 구민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검진률을 높이고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구민들이 건강한 삶을 영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선우 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